HOME | GJBS뉴스센터 | 지역사회 | 영상소식 | 인물/동정 | 정치활동 | 문화관광 | 사설/칼럼 | 기업체소식 | 교육청소년 | 공지사항 | 기자수첩

GJBS뉴스센터

바닷바람 담은 고성군 노지 시금치 거둬들이기 시작

GJBS뉴스센터|입력 : 2020-10-14


남해안 해풍 맞고 자라 미네랄 영양분 풍부


2-2 바닷바람 담은 고성군 노지 시금치 수확 시작.jpg

 

고성군이 시금치를 거둬들이기 시작됐다겨울철에만 기르는 농한기 효자 농작물인 시금치가 농가 소득 증대에 제 몫을 톡톡히 하고 있다.

 

고성군 시금치는 토양산도가 알맞고 물 빠짐이 좋은 땅에서 기르기 때문에 습해와 병해에 견디는 힘이 강하고더구나 남해안에서 불어오는 바닷바람을 맞고 자라 여러 가지 광물성 영양분이 풍부하며 맛과 식감이 우수해 소비자들한테서 인기가 높다.

 

시금치는 3대 영양소뿐 아니라 비타민무기질과 같은 여러 가지 성분이 들어 있는 완전식품이다베타카로틴이 풍부하게 들어 있어서 항암효과가 있으며루테인 성분은 혈관에 콜레스테롤과 지방이 쌓이는 것을 줄여 혈관 건강에 도움을 주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또 풍부한 식이섬유는 포만감을 주어 다이어트에도 효과가 뛰어나다.

 

현재 고성군에서는 1,200여 농가에서 311의 넓이의 땅에 시금치를 기르고 있다주산지는 고성읍동해면거류면이며 한 해 동안 3,600여 톤의 시금치를 생산해 55억 원의 농가소득을 내고 있다시금치는 주로 바깥에서 기르는 방식으로 9월에 씨를 뿌려 이듬해 3월까지 거둬들인다.

 

2-1 바닷바람 담은 고성군 노지 시금치 수확 시작.jpg


고성군은 그동안 시금치를 겨울철 농한기의 주 소득원으로 기르기 위해 재배기술을 교육하고 노동력을 줄이기 위한 생력화 농기계를 지원하며고품질 기능성 시금치를 길러내기 위한 영양제 공급뿐만 아니라종자비닐부직포와 같은 여러 가지 영농자재를 도와줌으로써 품질 향상과 경영비 절감에 큰 도움을 주고 있다.

 

여창호 농업기술센터 소장은 "고성 시금치는 기르기에 알맞은 땅과 따뜻한 날씨와 광물성 영양분이 풍부한 해풍의 영향으로 맛이 뛰어나 찾는 사람이 많아 지역 소득 작물로서 손색이 없다며 앞으로도 새 품종을 들여기르는 기술을 교육하고생산기반을 마련하도록 도와 지역 특화상품이 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바닷바람 담은 고성군 노지 시금치 수확 시작

- 남해안 해풍 맞고 자라 미네랄 영양분 풍부

   

고성군(군수 백두현)의 푸른 들판에 시금치 수확이 시작됐다. 동절기에만 재배하는 농한기 효자 작목인 시금치가 농가 소득 증대에 제 몫을 톡톡히 하고 있다.

   

고성군의 노지 시금치는 토양산도가 알맞고 물 빠짐이 좋은 토양에서 재배하기 때문에 습해와 병해에 견디는 힘이 강하고, 특히 남해안에서 불어오는 해풍을 맞고 자라 각종 미네랄 및 영양분이 풍부하며 맛과 식감이 우수해 소비자들로부터 호응도가 높다.

   

시금치는 3대 영양소뿐 아니라 비타민, 무기질 등 다양한 성분을 함유한 완전식품이다. 베타카로틴이 풍부하게 함유되어 있어 항암효과가 있으며, 루테인 성분은 혈관에 콜레스테롤과 지방이 쌓이는 것을 감소시켜 혈관 건강에 도움을 주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또한 풍부한 식이섬유는 포만감을 주어 다이어트에도 효과가 뛰어나다.

   

현재, 고성군은 1,200여 농가가 참여하여 311의 시금치를 재배하고 있다. 주산지는 고성읍, 동해면, 거류면이며 연간 3,600여 톤의 시금치를 생산하여 55억 원의 농가소득을 창출하고 있다. 재배 형태는 노지 재배 작형으로 9월에 파종하여 이듬해 3월까지 수확한다.

   

고성군은 그동안 시금치를 겨울철 농한기의 주 소득원으로 육성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재배기술 교육 및 영농지원을 해오고 있다.

   

노동력 절감을 위한 생력화 농기계 지원, 고품질 기능성 시금치 재배를 위한 영양제 공급뿐만 아니라, 종자, 비닐, 부직포 등 각종 영농자재를 지원함으로써 품질 향상과 경영비 절감에 큰 도움을 주고 있다.

   

여창호 농업기술센터 소장은 "고성 노지 시금치는 재배에 적합한 토양, 온화한 기후와 미네랄이 풍부한 해풍의 영향으로 맛이 뛰어나 찾는 사람이 많아 지역 소득 작물로서 손색이 없다앞으로도 신품종 도입, 재배기술 교육 및 생산기반 조성에 지원하여 지역 특화상품이 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통영방송 gsinews@empas.com

ⓒ 거제방송 gjbs789.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작성자 : |비밀번호 :

0/300bytes 

최근뉴스

TEL. 070)7092-0174 / 070)7791-0780

Email. gsinews@empas.com

09:00 ~ 18:00 (주말, 공휴일 휴무)

회사소개
  • 상호명 : 내고향TV거제방송 789 , 대표 : 한창식, 사업자번호 : 경남 아 00206, 등록번호 : 경남 아 00206
  • 주소 : 경남 거제시 , Email : gsinews@empas.com
  • 대표전화 : 070)7092-0174 / 070)7791-0780 , 정보보호책임자 : 한창식(gsinews@empas.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창식
  • copyright ⓒ 2012 통영방송789.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