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이슈&포커스 | 사설.칼럼 | 사회 | 정치/의회 | 인물/동정 | 기고 | 교육/문화/여성 | 기자수첩 | 언제나그곳은 | 지역산업/조선해양

사설.칼럼

고성군 ‘와도’, 살고 싶은 섬 가꾸기 공모사업에 뽑혀

사설.칼럼|입력 : 2021-06-16


경상남도 주관, 3년 동안 30억 원 들여 머물고 싶은 명소로 만든다


사진2(살고 싶은 섬 가꾸기 공모 선정).jpg


고성군 삼산면 두포리 와도가 경남도 주관 살고 싶은 섬 가꾸기’ 공모사업에 뽑혀 머물고 싶은 섬으로 탈바꿈하게 된다.

 

경상남도에서 주관하는 살고 싶은 섬 가꾸기’ 공모사업에 고성군에서 낸 와도 와도 또 오고 싶은 와도!’라는 사업이 뽑혔다.

 

6월 11일 발표된 이번 공모사업에는 도내 사람이 사는 섬을 관리하고 있는 4개 시군에서 12개 섬이 신청했는데통영시거제시고성군의 6개 섬이 1차 서면평가를 통과했다.


사진(살고 싶은 섬 가꾸기 공모 선정).jpg


이어 경남도 섬 전문 평가위원들이 2차 현장 설명 평가를 거쳐 고성군 와도와 통영시 추도를 뽑았다.

 

이번에 뽑힌 와도는 3년 동안 30억 원(도비 15군비 15)의 사업비를 받아 지역 명소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고성군은 살고 싶은 섬 가꾸기 사업으로 와도만의 특징을 살린 체험치유와 같은 주제들을 개발해 누구든지 와도 되고어디에서든 와도 되는 곳으로 만들어갈 계획이다.

 

와도는 주민의 사업 참여 의지가 높고 화합이 잘되며 편백이나 대나무 숲고풍미가 있는 교회미 FDA에서 인증한 청정해역을 비롯해 여러 관광자원을 지니고 있다.

 

여기에 마을 수국 꽃길 달팽이 모양 행복 산책로 편백숲을 이용한 숲과 치유 해먹 존 가족 모두가 만족할 수 있는 미니 해수 물놀이장 햇살과 해풍을 맞으며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캠핑+피크닉장 방문객들의 편의를 위한 마을 카페와 호텔 특산물 판매장이 들어설 계획이다.

 

백두현 고성군수는 와도가 공모사업에 뽑혀 섬 전문가들의 체계잡힌 지원과 설계로 자란만이 남해안 섬 관광의 중심지가 돼 일자리 창출과 인구증가로 훌륭한 관광 거점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고성군은 와도와 가까운 유인도인 자란도에 들어서고 있는 해양치유센터와 가장 가까운 포교마을은 어촌뉴딜 공모에 참여해 섬 관광 기반을 계속 발전시켜 자란만의 아름다운 바다 경관을 새로 짠다는 계획이다.


-------------------------------------------


   

고성군 삼산면 와도’, 살고 싶은 섬 가꾸기 공모 선정

- 경상남도 주관, 3년간 30억 투입해 머물고 싶은 명소 섬으로 조성

고성군(군수 백두현) 삼산면 두포리 와도가 경남도 주관 살고 싶은 섬 가꾸기공모사업에 선정돼 머물고 싶은 섬으로 조성된다.

   

고성군은 6112021년 경상남도에서 주관하는 살고 싶은 섬 가꾸기공모에 와도 와도 또 오고 싶은 와도!’라는 주제로 최종 선정되었다고 밝혔다.

   

이번 공모에는 도내 유인섬을 관리하고 있는 4개 시군에서 12개 섬을 신청했으며, 통영시, 거제시, 고성군의 6개 섬이 1차 서면평가를 통과했다.

이어 경남도 섬 전문 평가위원들이 2차 현장 설명 평가를 거쳐 고성군 와도와 통영시 추도가 최종 선정됐다.

   

이번 선정된 와도는 3년간 30억 원(도비 15, 군비 15)의 사업비를 지원받아 지역의 명소가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고성군은 살고 싶은 섬 가꾸기 사업을 통해 와도만의 특징을 살린 체험, 치유, 힐링 콘텐츠를 개발해 누구든지 와도 되고, 어디에서든 와도 되는 곳으로 만들어갈 계획이다.

   

와도는 주민의 사업 참여 의지가 높고 화합이 잘되며 편백 및 대나무 숲, 고풍미가 있는 교회, FDA에서 인증한 청정해역 등 다양한 관광자원을 보유하고 있다.

   

여기에 마을 수국 꽃길 달팽이 모양 행복 산책로 편백숲 등을 활용한 숲과 치유 해먹 존 가족 모두가 만족할 수 있는 미니 해수 물놀이장 햇살과 해풍을 맞으며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캠핑+피크닉장 방문객들의 편의를 위한 마을 카페 및 호텔 특산물 판매장 등이 조성될 계획이다.

   

백두현 고성군수는 이번 공모사업 선정으로 다양한 섬 전문가들의 체계적인 지원과 설계를 통해 자란만이 힐링과 치유의 남해안 섬 관광의 배후시설로 자리매김하여 일자리 창출 및 인구증가를 통한 미래 먹거리 관광 거점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고성군은 와도 인근 유인도인 자란도에 건립되고 있는 해양치유센터와 가장 가까운 포교마을은 어촌뉴딜 공모에 참여해 섬 관광 인프라를 지속적으로 발전시켜 자란만의 화려한 해양 경관을 재구성할 계획이다.

통영방송 gsinews@empas.com

ⓒ 거제방송 gjbs789.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작성자 : |비밀번호 :

0/300bytes 

최근뉴스

TEL. 070)7092-0174 /

Email. holim67@daum.net

09:00 ~ 18:00 (주말, 공휴일 휴무)

회사소개
  • 상호명 : 이슈앤포커스경남 , 대표 : 한창식, 사업자번호 : 경남 아 00206, 등록번호 :
  • 주소 : 경남 통영시 용남면 화포1길28 302호 , Email : holim67@daum.net
  • 대표전화 : 070)7092-0174 / , 정보보호책임자 : 한창식(holim67@daum.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창식
  • copyright ⓒ 2012 통영방송789.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