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이슈&포커스 경남 | 사설.칼럼 | 사회 | 지방의회 | 파워 인터뷰 | 문화/여성 | 기자수첩 | 언제나그곳은 | 지역산업/조선해양 | 사람과 사람들 | 교육

이슈&포커스 경남

민주당 백두현 고성군수후보 기자회견<군민의 알권리 보다 중요한 것은 없다>

이슈&포커스 경남|입력 : 2022-05-26


국민의힘 이상근 후보 토론회 불참 군민 알 권리보다 당일정이 먼저?’

- 백두현 후보, 남진랜드 질의 불참 사유? 이해 어렵다 군민이 판단하실 것

- 아니면 말고 식 이제 그만, 후보 자질 검증필요 군정은 실험 대상 아니다



민주당 백두현 고성군수후보는 26일 국민의힘 이상근 후보가 고성청년회의소가 주최한 토론회에는 불참한 가운데 정당의 주요 인사와 함께 선거유세에 참여한 것에 대해 군민의 알 권리와 기대, 희망을 무시한 처사라고 비판했다.

   

백 후보는 이날 선거사무소에서 고성청년회의소 군수후보자 초청 토론회 무산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열어 이와 같이 밝혔다.

   

그는 “6.1지방선거를 앞두고 군민들이 유일하게 방청할 수 있는 토론회가 이상근 후보의 불참 통보로 무산되어 상당히 유감스럽다지난 TV토론회 당시 남진랜드와 관련된 질의가 군민의 알 권리와 4년간 군정을 이끌어갈 사람을 뽑는데 올바른 판단의 기준이 될 토론회에 불참하는 사유가 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이어 전통적으로 내려오고 청년들이 힘들게 준비한 토론회에 불참하고 군민들이 토론회에 거는 기대와 희망을 무시한 채 자신의 당 국회의원과 함께 유세하는 것이, 진정 군민과 소통하겠다는 군수 후보의 자세인지 묻고 싶다고 역설했다.

   

백 후보는 남진기념사업회와 1조원 투자협약을 하고 언론에 보도되어 과연 1조원을 투자할 만한 능력이 되는 업체인지 찾아봤고 조사한 자료에 대해 이상근 후보에게 질의했다고 설명했다.

   

백 후보는 사실과 다르다면 토론회에서 충분히 답변할 시간을 드렸음에도 사실과 다르다는 말보다는 오히려 유감이라고 표현했다“12년간 군수를 준비해왔던 후보가 자신이 협약한 업체에 대한 기본적인 것도 몰랐다는 것은 상식적으로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백 후보는 군민과 한 약속을 지키기 위해 달리겠다는 이 후보의 예비후보 때 내세웠던 7-7-7 공약은 그의 공보 어디에도 찾아볼 수 없다예비후보 때 언론에 거창하게 보도하고 군민들에게 약속했던 것은 지키지 않겠다는 건지, 이것 또한 이해하기 어렵다고 의아해했다.

   

또한 남진랜드, 고성운하, 수영장 리모델링 공사 등 실현 가능성이 어려운 사업들은 군민들이 판단할 것이라며 그 판단에는 존중하겠다고 덧붙였다.

   

백두현 후보는 “7천억에 가까운 예산 조금 더 노력하면 인근 사천, 통영 예산도 따라잡을 수 있는데 아니면 말고 식, 예비후보 때는 무조건 협약을 체결해도 문제없다고 해서는 안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군민들에게 책임감 있고 추진력 있고 뱉은 말에 책임지고 예산 많이 가져오고 시원시원하게 군정을 펼치는 그러한 장점에 청와대 경험, 장관 특별보좌관 경험, 4년 군정 경험이 있는 저를 선택해달라고 호소했다.

   

한편 백두현 후보는 토론회에서 이 후보가 아내에 대해 언급한 것에 대해 평생 정치하는 못난 서방 만나 고생하고 얼마 전에는 감상선 암 수술까지 하면서 새벽마다 남편 출근 시키는 아내만큼은 아무리 다급해도 상처는 주지 말아달라고 이 후보에게 부탁했다.


<백두현후보기자회견문>


   존경하는 군민 여러분,

그리고 이 자리에 참석해주신 언론관계자 여러분,

고성군수 후보 백두현입니다.

   

6.1지방선거를 앞두고 군민들이 유일하게

방청할 수 있는 토론회가 이상근 후보측의

불참 통보로 무산되어 상당히 유감스럽습니다.

   

이상근 후보측은 불참 사유로 지난 TV토론회 당시

남진랜드와 관련된 질의로 불참하셨다고 들었습니다.

   

과연 이 사유가 군민들의 알 권리와 4년간 군정을 이끌어갈

사람을 뽑는데 군민들의 올바른 판단의 기준이 되고

오랫동안 내려오던 고성청년회의소가 주최하고

지역언론사가 후원하는 중요한 자리인 토론회에

불참할만한 사유가 되는지, 아니면 다른 이유가 있는지는

군민들이 판단하실 것이라 믿습니다.

   

그리고 TV토론회에서 나왔던 남진랜드와 관련해 말씀드리면

이상근 후보가 남진기념사업회와 지난 45

1조 원 규모 투자협약을 체결하여 고성경제 부흥의 신호탄을

쌓아 올린 쾌거라고 언론에 홍보했습니다.

   

그래서 저희는 해당 업체를 찾아봤습니다.

저희가 찾은 자료에는 남진기념사업회는

신문 잡지 정기간행물 출판으로 표기되어 있었고

201474일 폐업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여기서 저는 과연 이 업체가 1조 원의 사업을

할 수 있는 능력이 되는가 의문을 가졌고

사실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이를 토론회에서

이상근 후보에게 질의한 것입니다.

   

저는 토론회 룰을 지키면서 올바른 토론을 위해 당시 이 후보에게 폐업한 사실 여부에 대해 답변할 시간도 드렸지만,

이 후보에게서 이 업체에 대한 설명은 듣지 못했습니다.

   

그리고 남진랜드와 관련해 군민들에게

사과할 생각이 없냐는 질문에 이 후보가 사과할 사항은 아니고

그 부분은 유감으로 생각한다는 말은 토론회를 시청하신

모든 군민들은 다 들었을 것입니다.

   

이 후보 측에서 낸 자료를 보면

해당 업체는 정상적인 사업을 하고 있는

업체라는 것을 확인하고 사업을 공약으로

검토한 바 있다고 했습니다.

   

군수 후보라는 분이 검토까지 해본 업체인데

왜 토론회에서는 사실이 아니다 라는

말은 하지 않고 유감이라는 표현을 했는지?

여러분들은 상식적으로 이해가 되십니까?

   

12년 간 군수를 준비해왔다는 분이 자신이 협약한 업체의

기본적인 현황도 모르고 자신이 낸 공약에 대해서도

이해하지 못하는 그런 부분은 검증해야 되지 않겠습니까?

   

그리고 당시 해당 업체에 대해 잘 몰랐다면

청년회의소에서 주최하는 토론회에 참여하여

군민들에게 사실관계를 밝히면 될 일이었습니다.

   

그런데도 고성의 청년들이 힘들게 준비한 토론회에는 불참하고

군민들이 토론회에 거는 기대와 희망은 무시한 채

오로지 표를 얻기 위해 자신의 당 국회의원과 함께 유세하는 것이 진정 군민과 소통하겠다는 군수 후보의 자세인지 묻고 싶습니다.

   

그리고 군민과 한 약속을 지키기 위해 달리겠다는

이상근 후보의 예비후보 때 내세웠던 7-7-7 공약은

그의 공보 어디에도 찾아볼 수 없습니다.

   

예비후보 시절 언론에 거창하게 군민들에게 약속했던 것은

지키지 않겠다는 건지 공보에는 표기하지 않아도 되는 건지

이것 또한 이해하기 어렵습니다.

   

그리고 토론회 때 제 집사람 이야기까지 하는

이상근 후보님을 볼 때 전 눈물까지 났습니다.

   

당선을 위해서 물불을 가리지 않고 저의 가장 아픈 곳,

제 집사람에게 상처를 주면서까지 오로지 선거승리를 위해서

노력하는 후보님을 볼 때는 정말 측은하기도 했습니다.

   

이 자리서 이상근 후보님께 부탁드립니다.

평생 정치하는 못난 서방 만나 고생하는 얼마 전에는

감상선 암 수술까지 하면서 못난 서방 당선시키려고 노력하는

새벽마다 일찍 일어나 양복이며 와이셔츠며 손수건까지

직접 다려서 출근시키는 제 집사람 만큼은 아무리 다급해도

건들지 말아주십시오.

후보님의 상대는 저지 제 집사람이 아니지 않습니까?

   

제가 군수 되었다고 잘 다니는 직장 그만두란 말입니까?

전 그렇게 말할 권한도 없고 집사람의 판단을 철저히

존중해 주는 것, 전 그렇게 배웠습니다.

제가 평생 살아오면서 집사람에게 들었던

단 하나의 칭찬은 당신 진짜 군수 잘하네.

내 서방인 것이 자랑스럽다는 이야기였습니다.

   

이상근 후보님이 남진기념사업회와

1조 투자협약 진행해서 고성을 말아먹던

고성운하 개발해서 마동호 국가습지 파괴시키고

   

표만 의식해 수영장 리모델링 공사를 3개월 만에 마무리해서

광주 아파트처럼 붕괴가 되어 아비규환이 되던

군민들이 판단하실 것이고 전 그 판단을 존중하겠습니다.

   

마지막으로 군민 여러분께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아무것도 모르는 후보에게 군정을 맡겨서는 안됩니다.

군정은 실험하는 대상이 아닙니다.

   

7천억 가까운 예산 조금 더// 더 노력하면

인근 사천 통영도 따라잡을 수 있는데 아니면 말고 식.

   

예비후보 때는 무조건 협약 체결해도 문제없다고 하는

산세의 뜻도 모르는 그러면서 군민들을 불안하게 만드는 후보보다

   

책임감 있고 추진력 있고 뱉은 말에 책임지고

예산 많이 가져오고 시원시원하게 군정을 펼치는

   

그러한 장점에 청와대 경험, 장관 특별보좌관 경험,

40대 때 경남도지사 인수위원 경남도당 위원장 경험,

그것에다 4년 군정 경험이 있는 저를 선택해 주시길 바랍니다.

   

4년은 너무 짧습니다. 한번만 더 기회를 주십시오.

기득권에 발목 잡히지 않는 낮과 밤 여러 명의 군수가 아닌

오로지 한 명인 저 기호 1번 백두현을 선택해 주시길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송호림기자 holim67@daum.net

ⓒ 거제방송 gjbs789.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작성자 : |비밀번호 :

0/300bytes 

최근뉴스

TEL. 070)7092-0174 /

Email. holim67@daum.net

09:00 ~ 18:00 (주말, 공휴일 휴무)

회사소개
  • 상호명 : 이슈앤포커스경남 , 대표 : 송호림, 사업자번호 : 경남 아 00206, 등록번호 :
  • 주소 : 경남 통영시 용남면 화포1길28 302호 , Email : holim67@daum.net
  • 대표전화 : 070)7092-0174 / , 정보보호책임자 : 송호림(holim67@daum.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창식
  • copyright ⓒ 2012 통영방송789.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