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이슈&포커스 | 사설.칼럼 | 사회 | 정치/의회 | 인물/동정 | 기고 | 교육/문화/여성 | 기자수첩 | 언제나그곳은 | 지역산업/조선해양

사설.칼럼

고성군–낙동강유역환경청, 마동호 습지보호지역 지정에 노력하기로-한자어문제

사설.칼럼|입력 : 2021-05-13

고성군(군수 백두현)과 낙동강유역환경청(청장 이호중)이 5월 12일 고성군청 소회의실에서 마동호가 습지보호지역으로 지정되고 이를 보전하기 위한 협약식을 열었다.

 

협약식은 백두현 고성군수와 이호중 낙동강유역환경청장을 비롯한 관계자 8명이 참석한 가운데두 기관은 마동호가 습지보호지역으로 지정받도록 서로 협력하기로 하는 협약을 맺었다.

 

고성군은 마동호를 습지보호지역으로 지정받기 위해 지난 4월 환경부에 지정계획안을 내고 오는 11월 지정 받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5-2 고성군-낙동강유역환경청 마동호 습지보호지역 지정 협약식 체결.JPG


마동호 습지보호지역 예정지는 마암면 두호마을곤기마을 일원으로 107ha, 97필지이며 멸종위기 야생동식물 23천연기념물 17희귀식물 2종을 비롯해 모두 739종의 동식물이 살고 있다.

 

생태환경 상으로 가치가 높아 습지보호지역으로 지정되면 생태계 보전과 함께 생태관광으로까지 발전할 수 있어서 가치는 더욱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최정란 환경과장은 군민들의 깊은 관심 속에 훼손되지 않고 오래토록 잘 보전돼 온 마동호 간사지를 습지보호지역으로 지정받도록 노력하고 있다며 자연과 사람이 함께 하는 고성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고성군–낙동강유역환경청, 마동호 습지보호지역 지정 협약식 체결


고성군(군수 백두현)과 낙동강유역환경청(청장 이호중)은 5월 12일 고성군청 소회의실에서 마동호 습지보호지역 지정 및 보전을 위한 협약식을 가졌다.


협약식은 백두현 고성군수와 이호중 낙동강유역환경청장 등 관계자 8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으며, 두 기관은 협약을 통해 마동호 습지보호지역 지정을 위해 상호 협력과 협업을 한다는 방침이다.


고성군은 마동호 습지보호지역 지정을 위해 지난 4월 환경부에 지정계획안을 제출하였으며 오는 11월 지정을 목표로 추진하고 있다.

 

마동호 습지보호지역 예정지는 마암면 두호마을, 곤기마을 일원으로 107ha, 97필지이며 멸종위기 야생동식물 23종, 천연기념물 17종, 희귀식물 2종 등 총 739종의 동식물이 서식하고 있다.


생태적 가치가 높아 습지보호지역으로 지정되면 생태계 보전과 더불어 생태관광으로 발전 가치가 더욱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최정란 환경과장은 “군민의 적극적인 동의로 인위적인 훼손 없이 오래토록 잘 보전되어 온 마동호 간사지의 습지보호지역 지정을 추진 중이다”며 “자연과 사람이 함께 하는 지속 가능한 고성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통영방송 gsinews@empas.com

ⓒ 거제방송 gjbs789.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작성자 : |비밀번호 :

0/300bytes 

최근뉴스

TEL. 070)7092-0174 /

Email. holim67@daum.net

09:00 ~ 18:00 (주말, 공휴일 휴무)

회사소개
  • 상호명 : 이슈앤포커스경남 , 대표 : 한창식, 사업자번호 : 경남 아 00206, 등록번호 :
  • 주소 : 경남 통영시 용남면 화포1길28 302호 , Email : holim67@daum.net
  • 대표전화 : 070)7092-0174 / , 정보보호책임자 : 한창식(holim67@daum.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창식
  • copyright ⓒ 2012 통영방송789. All rights reserved.